[박승일의 시평] 묵화(墨畵), 북치는 소년 / 김종삼

박승일 승인 2021.07.09 14:29 의견 0

묵화(墨畵) / 김종삼

물먹는 소 목덜미에

할머니 손이 얹혀졌다

이 하루도

함께 지났다고

서로 발잔등이 부었다고

서로 적막하다고

북치는 소년 /김 종 삼

내용 없는 아름다움처럼

가난한 아이에게 온

서양 나라에서 온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카드처럼

어린 양들의 등성이에서 반짝이는

진눈깨비처럼

이것저것 잔소리 없이 간결하고 짧다. 산수화 같은 여백의 미는 바로 이런 것이다. 초월하지 않으면 언어에 끌려다니거나 억지스럽고 구차하다.

소의 목덜미, 할머니의 손, 서로의 발잔등 그 외에 무엇을 더 필요로 할까. 북치는 소년 또한 쓰다만 시 같기도 한데 각 행의 ‘~처럼’ 뒤에 북치는 소년을 덧붙여야 비로소 여백이 채워지는 것이다.

김종삼 1921~1984
시집 북치는 소년

저작권자 ⓒ 시사저널 청풍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