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승 한국철도 사장, 자연재해 예방 현장 안전점검

경전선 벌교역 낙석‧붕괴 우려개소 찾아 안전관리 철저 당부

정다은 기자 승인 2022.05.10 17:12 의견 0
나희승 코레일 사장(사진 왼쪽 두 번째)이 경전선 벌교역 인근 매정터널 비탈면 토사유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나희승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4월 15일 광주전남지역을 찾아 낙석‧붕괴 우려 개소 안전관리 상황을 살피고 순천, 여수엑스포역을 현장 점검했다.

이날 나희승 사장은 지난달 집중호우로 토사유입 피해가 있었던 경전선 벌교역 인근 매정터널을 둘러보고 비탈사면, 급경사지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코레일 광주전남본부의 공사현장 CCTV 운영현황과 업무보고를 받고 중대재해 예방 활동에 힘써달라고 강조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사진 왼쪽 두 번째)이 여수엑스포역에서 고객 안내와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순천시설사업소를 찾아 선로 유지보수 현황을 살펴보고 자연재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를 주문했다.

순천역‧여수엑스포역에서는 다음 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여행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철저한 방역과 함께 고객 안내에 만전을 기할 것 강조했다.

이민철 코레일 광주전남본부장은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낙석‧붕괴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으로 안전한 열차운행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기후변화로 자연재해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철도 시설물 주변에 대한 선제적 예방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하는 안전관리 문화 확산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 청풍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