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F 기독교지도자포럼 열려… “죄 사함 통해 한국 교회 달라지길”

박옥수 목사, 이스라엘‧아프리카 7개국 정부 초청 방문

정다은 기자 승인 2022.05.11 15:09 의견 0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더케이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박옥수 목사 이스라엘, 아프리카 7개국 정부 초청 방문 기념 CLF 기독교지도자포럼이 개최됐다. (사진 CLF) (1)

설립자 박옥수 목사를 필두로 기독교지도자연합(CLF)의 해외 선교를 통한 목회자들의 영적 변화가 이스라엘과 아프리카를 거쳐 한국으로 이어지고 있다.

범세계적 목회자 단체 기독교지도자연합(CLF, Christian Leaders Fellowship)은 4월 7일(목)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더 케이 호텔(The K-Hotel) 그랜드볼룸에서 한국 교회 목회자, 장로 등 기독교 지도자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 CLF 기독교지도자포럼’을 개최했다.

CLF 기독교지도자포럼 열려… “죄 사함 통해 한국 교회 달라지길”

축하공연, 활동보고, 사례발표, 특별강연,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새 언약의 이스라엘, 복음으로 거듭나는 아프리카’를 주제로 발표와 강연이 이어졌다.

축하공연으로 박옥수 목사의 이스라엘 및 아프리카 순방에 동행한 그라시아스합창단이 노래 및 기악 공연을 선보였다. 바리톤 신지혁, 소프라노 이수연과 최혜미 트리오의 ‘황금의 예루살렘’, 마림비스트 윤대현 솔로 ‘라라의 테마(Lara's Theme)’와 ‘내 주를 가까이’, 테너 훌리오 곤잘레스와 호세 에르바스, 바리톤 신지혁과 신성환, 소프라노 오으뜸, 이수연, 최혜미의 7중창, ‘God is good’과 ‘나의 죄를 씻기는’ 그리고 앙코르 곡 ‘왜 날 사랑하나’ 등의 무대가 펼쳐져 참석자들의 큰 호응이 얻었다.

사례 발표- 윌버 시무사(H.E. Wylbur Chisiya Simuusa) 주한 잠비아 대사

사례 발표는 윌버 시무사(H.E. Wylbur Chisiya Simuusa) 주한 잠비아 대사가 나섰다. 윌버 시무사 대사는 박 목사의 이번 순방 중 잠비아 방문에 동행했다.

대사는 “잠비아에 해주시는 모든 일에 감사드린다. IYF의 많은 행사에 참여해왔고, 하시는 일들 특히 마인드교육과 기술교육을 봐 왔다”며 대통령 면담, 청소년 센터 준공식, 국립대 강연, 국영방송 인터뷰 등 잠비아 방문 일정과 성과를 요약해서 설명했다. 그러면서 “목사님께서 잠비아를 위해 좋은 일을 해주셨다. 한국을 발전시킨 마인드교육이 잠비아를 변화시킬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옥수 목사

특별 강연 세션에서는 CLF 설립자 박옥수 목사가 연사로 나섰다. 박 목사는 앞서 3월 14일부터 31일까지 이스라엘 및 남부 아프리카 7개국(말라위, 잠비아, 짐바브웨, 에스와티니, 레소토, 보츠와나, 모잠비크) 정부로부터 초청받아 순방했다. 박 목사는 총 5개국 정상(말라위‧잠비아‧보츠와나 대통령, 에스와티니‧레소토 국왕)을 비롯해 각국 총리, 부통령, 대통령 영부인, 장관, 국회의원, 대사, 시장, 기독교지도자, 교육 관계자, 언론인 등을 면담하고, 강연과 기자회견 및 인터뷰를 통해 복음을 전했다.

박옥수 목사는 “한국 교회를 염려하는 기독교 지도자 여러분들, 언론인 여러분들 감사드린다”며 운을 뗐다.

박 목사는 “가난하고 어려워 배가 고파 교회를 다니면서도 도둑질을 많이 해 양심의 가책을 느꼈다”고 어린 시절을 회고했다. 그러면서 “성경을 반복해서 읽는 동안 성경이 이야기하는 정확한 죄 사함의 방법을 알 수 있었다”며 구약 레위기의 속죄제사와 마태복음, 요한복음 등 신약 말씀을 짝지어 복음을 설명했다. 그리고 그러한 설명의 근거로 이사야 34장 16절 ‘너희는 여호와의 책을 자세히 읽어보라 이것들이 하나도 빠진 것이 없고 하나도 그 짝이 없는 것이 없으리니 이는 여호와의 입이 이를 명하셨고 그의 신이 이것들을 모으셨음이라’을 제시했다.

CLF 기독교지도자포럼 열려… “죄 사함 통해 한국 교회 달라지길”

그러면서 “회개한다고 천국 가는 게 아니다. ‘회개하고 죄 사함을 얻으라.’ 회개는 죄 사함의 과정이지, 회개한다고 죄가 사해지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2012년 故 존 아타밀스 가나 전 대통령과 복음 교제를 나눈 일화를 이야기하며 로마서 3장 23절, 24절을 인용해 “죄의 판결은 재판관이 한다. 여러분을 보고 하나님은 ‘넌 깨끗해. 의로워’라고 하신다. 잘못된 신앙은 은혜 외에 자기가 한 걸 붙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의롭다고 하는 조건은 단 하나 예수 그리스도의 피에 있다. 여러분의 노력이나 수고가 전혀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 기독교계에 대한 고언도 전했다. 박 목사는 “한국의 목회자들이 정확한 죄 사함의 방법을 전하지 못해 많은 한국의 기독교인들이 길을 잃고 방황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런 (정확한) 복음을 전해서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가 달라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라시아스합창단

강연 말미에, 고린도전서 6장 10절, 11절을 인용해 “이 말씀을 증거하면 우리나라 기독교가 새로워질 줄 확실히 믿는다”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해외에서 일어난 복음의 역사가 한국에서도 이어지길 바라며 열린 이날 포럼은 참석자들의 공감과 큰 호응을 얻으며 한국 기독교계의 변화를 기대케 했다.

CLF는 이번 순방 성과로 “율법에 매여있는 유대인, 새로운 비전이 필요한 남부 아프리카 각국에 놀라운 복음의 역사가 일어났다”고 평가하며, “한국 기독교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복음의 역사 속에 새롭게 변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7년 설립된 CLF는 ‘성경으로 돌아가자’라는 모토로 세계 기독교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며 100여 개국에서 기독교 교단과 교류하고 있다. ‘오직 성경으로 돌아가자’라며 뜻을 같이한 82만여 명의 목회자들이 CLF와 함께 전 세계 복음 전파에 함께하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 청풍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