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를 정치논리가 아닌 미래 스포츠 산업으로

육동환 편집위원 승인 2022.05.11 15:24 의견 0

(윤석열 당선인도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당당하게 골프하면서 현안 해결 해주길 바라고있다.)

최근 언론보도된 골프관련 기사를 인용하면 골프계는 향후 출범하는 차기 정부와 윤석열 당선인에게 “이제는 제발 골프를 사실 그대로 순수하게 봐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말미에 ‘골프 대중화’의 미명 아래 진행되고 있는 각종 행정 방안은 대부분 국민의 건강과 체육 진흥이 아닌 증세에 맞춰 있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년간 5000만명이 다녀가는 골프에 대해 정치적 논리가 아닌 국가 미래 산업으로 봐주길 바란다는 주장이다.

최근 문화체육부는 회원제 골프장, 비회원(대중제) 골프장, 대중골프장 이 세 가지로 구분해 대중화를 실현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오히려 골프대중화가 아닌 그린피 인상과 각종 이용요금 상승을 부추기게 될 것이란 평가이다. 비회원 골프장 운영에 대해서는 개소세와 재산세 등 각종 세제 혜택을 손본다는 것이다. 단지 정부가 고시하는 골프장 이용료에 따르는 대중 골프장에 대해서는 기존처럼 세제 혜택을 주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내 골프장 관계자들은 “결국 증세를 위한 골프장 분류이지 진정한 대중골프장을 위한 제도적 개선은 아무 것도 없다”며 강한 불만을 내비쳤다.

골프계는 대한민국 골프는 세계 4대 골프 강국이며 세계적인 선수들의 국위선양은 미국과 함께 ‘TOP2’를 형성하고 있다. 올림픽 금메달은 기본이고 최근엔 K-GOLF 바람까지 불며 골프는 이미 세계 중심에 서 있는데 정부 정책만 45년 전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다. 개별소비세(특별소비세)가 제정 된지 45년이 되었지만 아직도 회원제는 골퍼 1명당 2만1120원의 세금을 내고 있다. 이외에도 12% 취득세와 재산세 등 다양한 세금이 골프장에서 징수되고 있다. 따라서 그린피의 약 35%가 정부의 세금이다.

“일반 골퍼들은 입장료(그린피)에 포함된 세금 액을 잘 모르고있다. 그린피가 10만원이면 정부 세금이 3만5000원이다. 더군다나 정부 세금은 무조건 현금이어서 너무도 불공정하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불만은 골프장뿐만 아니라 전국 3만5000명의 캐디들도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골프장 캐디의 고용보험 의무화’에 대해 캐디 90%가 반대하고 있다. 캐디들 역시 “고용보험 의무화 방향은 찬성하지만 아직 캐디들은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결국 정부가 증세만을 생각한 행정 처리이며 지금이라도 시행을 취소해주길 바란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골프계는 최저임금인상과 주52시간 시행 등으로 인해 각종 골프관련 비용이 오르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차기 윤석열 정부는 골프를 정치적 시각에서 평가할 것이 아니라 진정한 국가 미래 산업, 굴뚝 없는 공장으로 봐주길 바라고 있다. 부존자원이 부족한 대한민국은 최근 K팝열풍으로 관광, 골프 등의 미래 산업 평가 받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과 현실적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동안 탁상행정, 골프라는 사치 프레임으로 정치적으로 많은 피해를 보아온 골프를 이제는 국가미래 산업으로 육성시켜야 한다는 것이 골프계의 공통된 시선이다.

이달에 취임하는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기업인과,정부각료들과 골프도즐기시고 골프산업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고 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에 가장 많은 골프 라운드와 관심을 가진 유일한 대통령으로 평가 받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은 골프가 수준급으로 알려졌다. 자주 필드에 나와 골프를 육성시키고 또 잘못된 골프 행정이 있으면 개선 시켜주길 바라고있다. “무조건 골프에 대한 지원과 육성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지금처럼 이유없이 오르는 그린피에 대해서도 업계와 중지를 모아서 골퍼에게 이익이 돌아갈 수 있는 제도 개선이 되면 좋겠다.

골프는 사치성 스포츠가 아닌 대중스포츠임이 지난해 골프장을 다녀간 내장객이 5,000만명이 넘어 우리나라 사람 1인당 1번꼴로 골프장을 이용한 결과이다.

국내 550만 명 골퍼와 골프계는 “이제는 탁상행정, 정치적 논리의 골프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이고 국가 산업으로의 육성 방안을 고민할 때가 되었다”며 차기 정부와 윤석열 당선인에게 바라고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 청풍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